48

IMG_5647
Der erste Advent geht gerade vorbei. Die Lärchenzweige und Tannenzweige aus dem Wald in der Nähe von zuhause dekorieren unser Tisch als Weihnachtsdeko.
아드벤트가 번역하면 뭘까요..? 출현 이라고 구글에선 번역하던데, 출현은 또 뭔지…-_-;; 여하튼 이곳에선 크리스마스 오기 전 네 번의 일요일을 아드벤트라 하며 특별한 날로 기립니다. 제겐 그저 크리스마스를 기다리는 카운트 다운 같은 정도로 이해가 되고 있습니다만. 집 근처 숲에서 주운 낙엽송 가지들과 소나무 가지들로 간단히 데코레이션 끝냈습니다.IMG_7880
Plätzle backen – Check! 😉 크리스마스 쿠키 굽기 – 체크! 요게 빠지면 안되지요.ㅎㅎDSC_1331
Ich dachte, ich hätte ‘ne Idee, mit der ich ohne Sauerei und Schreierei, auch schnell und einfach zusammen mit Kinder backen würde. Nach dem Ausstechen einfach zusammen mit dem restlichen Teig ins Ofen rein!
제 딴엔 나름 머리를 굴렸다고 생각했더랬죠, 두 아이들과 온 집안을 밀가루로 뒤덮지도 않고 아이들 싸우는 소리도 들리지 않게, 또 빨리, 간단히 구울 수 있는 방법이라고 말예요. 과자 모양들을 찍고서 그냥 한꺼번에 반죽 가장자리들 그대로 오븐에 집어 넣기!IMG_5649
Kinder konnten alle Ausstechformen probieren und ein, zwei mal drüber stechen, ohne die Hände dreckig zu machen!
아이들은 모든 과자 틀들을 찍어 볼 수 있었을 뿐만 아니라 여러번 그 위에 찍고 또 찍어 볼 수 있었어요, 손가락 하나 더럽히지도 않고 말예요!ㅎㅎIMG_7883DSC_1339
Bis hier hin war schon ok….여기까진 다 좋았는데…
DSC_1345
Entweder muss ich mit einer anderen Teigmischung nochmal probieren oder ist die Idee einfach schlampig, um nach der Form schön und sauber zu trennen.;-) Trotzdem haben die Kinder wie ein Sau in den Mund verstopft. hihi.
과자 반죽을 다른 걸로 담에 시도해 보던가 아님 제가 생각했던 아이디어가 그냥 말도 안되는 거 였던가… 굽고 나서 보니 모양 대로 깨끗하고 예쁘게 떨어지길 바라는 게 아니었어요.ㅋㅋ 여하튼 맛은 좋은 지 아이들은 입 안에 꾸역꾸역 마구 집어 넣더라구요.^^;
DSC_1307
Ich hatte aus dem Korea-Besuch letztem Jahr diese hübsche Walnußbretter mitgenommen. Die sind von einem koreanischen Hersteller fertig gemacht, der lustigerweise einen deutschen Namen ‘Holzklotz‘ trägt. 🙂 Ich mag diese Holzbretter sehr und dachte, wenigstens ein mal könnte ich für die Firma Holzklotz eine kleine Werbung machen.
지난 번 한국 방문 때 이 예쁜 호두나무 트레이들을 가지고 왔었어요. 재미나게도 홀츠클로츠 라는 독일 이름을 가진 업체에서 만들어졌더라구요. 참으로 맘에 들어하고 늘 잘 쓰는데, 한 번 쯤은 감사의 마음으로 홀츠클로츠 홍보 겸 여기 작게나마 올려 보고 싶었습니다. 늘 고마워요, 홀츠클로츠~!
DSC_1321
Zwischen 14.30 Uhr und 14.40 Uhr meine kleine Brotzeit, nicht immer aber wenn dann immer gerne mit meinem Sauerteigbrot und einer meinen Marmelade, dazu ein Stück Käse!
낮 두 시 반에서 두 시 40분 사이 아주 작은 간식 짬, 늘 있는 건 아니지만 간혹 생기게 되면 언제나 내 발효종 빵에 직접 만든 쨈들 중 하나, 거기에 치즈 조각 하나 곁들여 먹는 걸 좋아해요. 요럴 때 진짜 꿀맛! 이죠.^^

Advertisements

About su-pyo

architect, artist & artisan

Thank you for your kind feedback!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