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

DSC_1868
Endlich kam das Ende mit der Krankheiten bei den Kindern.
마침내 아이들이 다시 기운을 되찾고 병치레의 끝을 보았습니다.
DSC_1880
Und gleichzeitig kam der Frühling auch da. Ich habe mein Hochbeet neu hergerichtet.
그리고 동시에 봄도 왔더군요. 새로이 텃밭 준비를 하였습니다.
DSC_1882
Aber noch sind die Saaten gar nicht mal aufgekeimt. ;-p
근데 아직 씨앗들은 뿌리도 내리지 않았다는 사실…ㅎㅎ
DSC_1888
Ach, wie schön zu sehen, die muntere Kinder und auch den warmen Sonnenschein!
아, 역시 다시 원기를 찾은 아이들을 보는 것과 따뜻한 햇살을 보는 건 참으로 좋습니다.
DSC_1890DSC_1910
Zur Zeit esse ich sehr gerne vom grünen Gemüse mal gebraten, mal in der Suppe gekocht, oder auch als Rohkost!
요즘은 봄이라 그런 지 파란 채소들만 들입다 먹습니다, 볶아도 먹고, 국에 끓여도 먹고, 그냥 샐러드처럼 생으로도 먹고요.
DSC_1925
Zum Jonas Schulranze einkaufen sind wir in die Stadt gegangen.
도원이의 책가방을 사러 주말에 시내에 다녀왔습니다. 독일에는 첫 초등생 가방이 왜그리도 무겁고 큰 지요… 한국도 요즘엔 그러려나요. 도원이가 좀 작은 편이라 어떤 모델을 메어 봐도 영…어쨌든 본인이 좋아하는 닌자 캐릭터 그려진 걸로 골라서 신이 났습니다.
DSC_1927
Ich dachte, und zwar so naiv, jetzt könnten wir die Wandersasion wieder beginnen.
생각하길, 제가 좀 많이 순진하죠, 날도 풀렸으니 이제 다시 등산가도 되겠다 했습니다.
IMG-20180311-WA0015
Noch waren wir fit, als wir zum zweiten Mal eine Pause genommen haben.
두번째로 휴식 취할 때만 해도 나름 열기가 있었더랬습니다.
DSC_1943
Die tolle Aussicht mit Tegernsee, 테건 강이 한 눈에 쫘악 들어오는 멋진 광경,
IMG-20180311-WA0004
und die wunderschöne Voralpenlandschaft!
그리고 이 멋진 알프스산맥의 장관!
DSC_1946
Aber wir waren fix und fertig, nach 3,5 Stunden Aufstieg, durch und durch gefroren und auch arg verhungert durch den anstrengenden, rutschigen und kaum halt gebenden Schneeweg. Nie wieder Wanderung in nächsten paar Wochen, war unser Fazit. 😉
하지만 저희는 세 시간 반 가량의 등반 후, 엄청 추위에 떨었고 미끄럽고 좀처럼 단단하지 않던 눈길 위를 걷고 난 후라 무지 배고팠습니다. 경치 사진 한 두장 찍을 겨를이 있었단 게 놀라울 따름! 당분간은 절대 등산하러 가지 않겠다, 라는 게 저희가 얻은 결론이랍니다.ㅎㅎㅎ
DSC_1906
Mein eigenes Vorhaben, ein Bild pro Monat Projekt, ist irgendwie sehr krampfmäßig geworden. Zu wenig Zeit, zu wenig Übung. Vielleicht soll ich andere Technik mal überlegen, womit ich innerhalb halbe Stunde ein Bild fertig malen kann…?? Aber dann kann ich nicht haben, wie ich’s mir gern hätte…
야심차게 시작한 프로젝트, 한달에 그림 하나 그리기, 요즘 곤욕을 치루고 있습니다. 너무나 시간이 부족하고, 그에 따라 연습도 터무니 없이 부족하단 걸 깨달았어요. 어쩌면 다른 방법으로 그리는 걸 생각해 봐야 할 지도 모르겠어요, 예를 들어 삼십 분 안으로 그림 하나 완성할 수 있는 방식…?? 근데 그러면 제가 표현하고픈 걸 할 수가 없는 게 아닌가 싶구요…
DSC_1858
Beinah hätte ich mein Vorhaben aufgegeben, ist ja auch nicht ganz realistisch. Stattdessen lass ich mich los, vom Eifer, vom Wunsch, vom ganzen alltäglichen Theater. Und ich fange wieder von vorne an und frag mich, was ich eigentlich versuchen wollte, erzählen wollte. Wahrscheinlich sitze ich nächstes Wochenende wieder mal an das Bild für Februar.
하마터면 개인 프로젝트고 뭐고 다 때려치울 뻔도 했어요, 어차피 현실적이지도 않잖아요.
그 대신 저 스스로를 모든 욕심, 바램, 이 모든 일상적인 연극으로부터 놓아주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다시 처음부터 시작하며 스스로에게 묻습니다, 무엇을 시도하려 했던가, 무엇을 이야기 하고자 했던가. 아마도 다음 주말에 다시 이월달 그림을 그리기 시작할 거에요.

Advertisements

About su-pyo

designer, artist & artisan

Thank you for your kind feedback!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