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

DSC_0063
Selten jetzt, aber es gibt noch solchen Moment, wann plötzlich die Zeit stoppt und die Umgebung um mich herum ganz anders wahrgenommen wird. Diesen Platz mochte ich schon immer gern, wo ich zur Arbeit und nach der Arbeit vorbei laufe. Als ich wieder jenen Tag wie gewöhnlich vorbei flitzte, erlebte wieder so einen Stopp-Motion-Moment und stand verwirrend und verloren unter der riesen Platane. Meine Schwester hat mir ein mal erzählt, das sei der künstlerisch inspirierende Moment…schöne Erklärung, nicht? 😉
이젠 흔하게 일어나지 않지만, 그래도 간혹 그런 때가 있어요..갑자기 시간이 멈춘 듯 하고 저를 둘러싼 주변 환경이 완전 달리 보이는 때. 제 정신이 살짝 몸에서 이탈한 느낌 같기도 하고요. 이 장소는 제가 참으로 좋아하는 곳이죠, 일하러 갈 때마다, 일 끝나고 돌아갈 때마다 지나치는 곳입니다. 어느 날 늘상 지나치듯 지나가는데 또 다시 그 스톱모션과도 비슷한 순간을 느낀 거에요. 잠시 이 커다란 플라타너스 나무 아래에서 어리둥절해 하며 넋이 빠져 있었네요. 제 동생은 한 번 말하길, 그런 때 예술적 영감이 떠오르는 거라고… 왠지 꿈보다 해몽? ^^; 여하튼 멋진 설명이지 않나요.
DSC_0064
Uii-! Danach ist mir dieses Plakat in meine Augen gefallen! Ja, vielleicht war das echt ein Zeichen. 😉
우와아아!! 그리고 나서 이 포스터가 눈에 띈 거 있죠! 네, 아마도 진짜 이걸 알리는 신호 였는 지도 모르죠.^^ 크리스토프 니만 은 제가 무척 흠모하는 작가입니다, 내년 2월까지 전시가 있을 거라고 하니 마음 서두를 것 없이, 아이들하고도 같이 가고, 혼자서도 가서 보고 할려고요.
IMG_6692
Endlich! hab ich Bilderserien von Toni auch fertig zum Drucken gebracht. Huii… hat 3 Jahren gedauert. ;-(
마침내! 하원이의 사진들도 모아서 출력을 시켰습니다. 에고… 3년이 걸릴 줄이야.ㅠㅠ
IMG_6693
Es ist echt witzig, dass Toni zwischen ihm und Jona aus den Bildern nicht auseinander halten kann. Er fragt wieder und wieder, ob dieser Toni sei, ob das da oben Toni sei. 😉
웃긴 건, 하원이가 자신과 형을 사진에서 구분하기 힘들어 한다는 거에요. 하하. 자꾸만 이게 자신이냐, 저기 위에 저게 하원이냐고 묻는데 도원이랑 옆에서 한참 웃었네요.^^;
IMG_6702
Nach einem faulen Wochenende (uns doch einfach perfekt) haben wir angefangen, am Sonntag spät Nachmittag das Futterhaus für Vögel zu bauen. Es wird bei uns wieder mal gewerkelt!
아주 게으른 주말을 보내고, 하지만 저희들에겐 이보다 더 좋은 주말은 없다죠 ^^;, 일요일 늦은 오후 겨울동안 새들을 위한 먹이집을 짓기 시작했습니다. 오랫만에 쌓여있는 나무재료들 지하실에서 올려오고, 도면을 그려보고, 이 디자인이 좋네, 저건 불가능하네, 티격태격하고, 톱질하다 손가락 또 다치고…ㅠㅠ 물론 크리스가 말입니다.ㅋㅋ
IMG_6686
Neben meiner Seite am Bett stehen jetzt 2 Bilder von Jona und Toni als die ungefähr knapp halbes Jahr alt waren. Ahhhhh, wenn ich damals zurück denke…was es bedeutet, eine Mutter zu sein!
이젠 제 잠자리 옆에 두 개의 사진들이 놓여 있습니다, 도원이랑 하원이랑 대략 생후 육개월 조금 못미쳤을 때의 모습이지요. 아—–, 그 때를 생각하면… 엄마가 된다는 것이란! 하고 말문이 멎습니다.

Advertisements

About su-pyo

designer, artist & artisan

2 comments

  1. mingilee

    ㅎㅎㅎㅎㅎㅎ 지가 봐도 한공장 출신인가봐~?!🤣😍😘

Thank you for your kind feedback!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