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31

IMG_1232
Auf Art Biennale 2019 war ich paar Tage zum Besuch und zum dritten Mal in Venedig.
아트 비엔날레 2019를 보러 세번째로 베네치아에 며칠 간 다녀왔습니다.IMG_1231IMG_1226IMG_1228IMG_1273IMG_1224IMG_1265IMG_1312
Und am letzten Tag bei Peggy Guggenheim Collection.
그리고 마지막날엔 페기 구겐하임 컬렉션을 방문했고요.
IMG_1241
Durch das Fenster vom Wohnzimmer, wo ich übernachtet habe, kam ständig schöne Lieder zu hören, von einem italienischen Gondola-Mann.
머문 숙소의 거실로 난 창문을 통해 저녁이면 어김없이 노랫소리가 들려 왔어요, 마지막날 창문 아래로 내려다 보니 바로 곤돌라상인들의 노래였다는 걸 알았습니다.
IMG_1250
Rialto mercato, wo ich mich am liebsten und meisten verweilt habe.
리알토 시장입니다. 이곳에서 제일로 많이, 가장 행복하게 거닐었습니다.
IMG_1331
Am Sonntag auf Rialto mercato bei Fischabteilung. Auf dem leeren Platz war nur der Fischgeruch zu riechen. Die wahre Kunst des Alltags.
일요일은 생선시장은 열지를 않는 모양이었습니다. 생선의 비릇한 냄새만 가득한 리알토시장 생선가게들의 텅 빈 자리가 제겐 예술, 그 자체였습니다.
IMG_1320
Wenn man zeitgenössische Kunst kennen lernen will, geht man ‘nicht’ zur Biennale. Aber man lernt jede Menge von der Welt, einer Welt worauf ich, Ihr, Wir leben. Und was für Menschen ich, Ihr, Wir geworden sind. Das ist was ich die ganze Zeit gedacht habe.
Ich dachte, in mir ist zuviel das ‘ich’. Nein, ich habe nur ‘ich’ in mir. Mein Leben, meine Gedanken, Meine Prozesse, Meine Wahrnehmungen. Zack! Ein Blitz durch meinen Kopf schlägt durch. Meine Abneigung wurde befasst. Weil ich eben so viel das ‘ich’ innen drin habe, kann nicht jemanden ausstehen, wer kein ‘ich’ hat. Meinungen zu haben heißt nicht gleich wie ‘ich’ zu haben. Ohne sich selbst zu kennen, kann man leicht, sogar leichter viele Meinungen bilden. Plötzlich lösen viele Rätseln bei mir eins nach dem anderen auf. Erleichterung, aber zugleich schreckliche Einsamkeit überkam.
Ich liebe und lebe trotzdem weiter.
현대예술을 배우려면, 비엔날레에 가는 게 틀린 거란 걸 알았습니다. 하지만 이 세상에 대하여, 제가 살고, 여러분이 살고, 우리 모두가 살고 있는 이 세상에 대해 무궁무진하게 배우게 됩니다. 그리고 나는 어떤 사람이고, 여러분은 어떤 사람들인 지, 우리 모두는 대체 어떤 지를 알게도 됩니다. 비엔날레를 관람하는 내리 제 머릿속에 돌고 도는 생각이었습니다. 그리곤 생각하길, 아, 내 안에는 ‘나’가 정말로 많구나. 아니, 오로지 ‘나’ 뿐이 밖에 없구나. 내 인생, 내 생각, 내 과정들, 내 느낌들. ㅉ차악! 섬광같은 빛줄기가 머리를 관통하는 걸 느꼈어요. 저의 알 수 없던 ‘혐오’의 감정이 어디서 나오는 지를 깨달았습니다. 제 안에 너무나 많은 저 자신이 들어 있어서, 상대방을 대할 적에 스스로에 대한 자각이 없는 사람을 보게 되면 그렇게도 싫은 거였습니다. 의견을 가졌다고, 스스로를 깨달은 건 아니란 것도 알게 되었어요. 되려 스스로에 대한 인식 없이 되려 더 쉽게 ‘의견’을 가질 수 있단 걸 알았습니다. 갑자기 엄청난 많은 저 안의 의문점들이 하나 둘 풀리는 걸 느꼈습니다. 문제를 풀은 것에 대한 희열, 그러나 곧바로 다가오는 견딜 수 없는 고독이 떠밀려 옵니다.
그.래.도. 저는 사랑하며 살아가렵니다.

Advertisements

About su-pyo

designer, artist & artisan

Thank you for your kind feedback!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